화들짝

from 일상의 독백 2008/04/07 17:30
심신이 피곤해서 잠.깐. 책상에 엎드렸는데 자다가 화들짝 놀라면서 깼다.
강이 눈치챘을까 봐 순간 두근했다.

오늘은 하루종일 다소 흥분상태, 다소 짜증상태, 다소 침체상태 였는데 거기에 화들짝 추가.
2008/04/07 17:30 2008/04/07 17:30